LOGIN MY PAGE CART VIEW ITEM PC MODE


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


별거 아닌 운명 품절 추천

대여료

모바일판매가 900원 (0원 할인)

(모바일기기를 통한 주문시에만 적용됩니다.)

적립금

  •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카드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( %)
  •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%)

    수량  up  down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6년째 사귀고 있는 남자 친구는 나 때문에 한쪽 청력을 잃었다.
    요즘 들어 자주 화내고 자주 의심하고 가끔 돈을 달라고 한다.
    취한 남자를 바래다줬더니 50만 원을 차비라고 찔러줬다.
    떨어뜨린 핸드폰을 전해 주려 회사로 불렀는데 다들 그 남자에게 인사를 한다.
    사례라며 건넨 수표에 홧김에 대들고 며칠을 해고의 두려움에 떨었다.
    상사로 다시 만난 그 남자, 회사 오너의 아들이라는 그 남자.

    “그래서 말인데. 나, 잘하던가요?”

    저기요. 전 그냥 취한 당신을 데려다준 것뿐인데요.
    아무 일도 없었습니다. 그러니 절 좀 가만히 내버려 두세요, 제발.

    나는 여자가 싫다.
    여섯 살 그 사고 이후 여자가 끔찍하다.
    2년 전 스토커에게 칼을 맞은 뒤론 더 끔찍해졌다.
    그런데 내가 어떤 여자랑 잔 것 같다.
    그 여자가 궁금해 죽기보다 싫은 회사에 내 발로 들어왔다.
    호기심에 키스했더니 날 벌레 보듯 하는 그 여자.
    남자 친구도 있다는 그 여자.
    그럼 나랑 대체 왜 잔 거야?
    취해서? 돈 때문에? 아님 내 얼굴?

    “재밌습니까? 그러다 칼 맞습니다.”

    그때는 몰랐다. 그깟 칼보다 당신이 더 아팠던 이유.

    당신이 좋아. 우리, 연애할까?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COORDI ITEM