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GIN MY PAGE CART VIEW ITEM PC MODE


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


미치지 않고서는

대여료

모바일판매가 900원 (0원 할인)

(모바일기기를 통한 주문시에만 적용됩니다.)

적립금

  •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카드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( %)
  •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%)

    수량  up  down  

     



    “너, 사내새끼 맞아?”

    녀석의 눈빛이, 뭐라도 들킨 사람처럼 세차게 요동쳤다.

    한진그룹의 유일한 후계자이자 최고의 문제아인 희욱에게
    ‘혼자서도 사는 법’을 알려주고자 동거인으로 찾아온 정윤.
    제 할아버지를 구워삶아 여기까지 온 정윤이, 희욱은 못마땅하다.

    그런데…… 어느 순간부터 눈에 걸리기 시작했다.

    자신의 입에서 야한 말이라도 나올까 봐 급하게 입을 틀어막으며 소릴 지르던 모습,
    빨갛게 익어버린 얼굴로 도리질 치던 모습, 눈가에 살짝 맺힌 눈물까지도.

    스치듯 시선이 닿은, 여리디여린 하얀 목덜미도, 한 번쯤 그러쥐어보고 싶었다.

    “난 지금도 여자가 좋다고 생각해. 정확히는, 여자랑 섹스하는 게 좋아.
    나랑 똑같은 거 달린 사내놈 물고 빠는 건, 나도 징그러워.”


    이윽고 진심이 드러나기 시작한다.

    “그러니까 정확히는 내가 이쪽 취향인 게 아니라.”
    “아저씨…….”
    “나는 그냥 너한테 끌리는 거야, 정윤.”


    원하게 된 것이다, 그 녀석을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