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OGIN MY PAGE CART VIEW ITEM PC MODE


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


비화야담1.2(완결) 추천

대여료

모바일판매가 2,400원 (0원 할인)

(모바일기기를 통한 주문시에만 적용됩니다.)

적립금

  •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카드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실시간 계좌 이체시 적립금( %)
  •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( %)
  •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%)

    수량  up  down  


    꼴등들의 집합소라 불리는 조정의 뒷방, 영훤서.
    그 불운한 집단에 수상한 이들이 모여든다.

    “영훤서는 없어져야 하는 곳입니다.”
    다정하고 상냥하지만 황제의 그늘 밑에 서 있는 공자, 승학.

    “호기심은 접어 두고 댁은 하던 대로 돈이나 벌면 될 텐데.”
    복수를 위해 비극을 부추기려는 여인, 정윤.

    “너희는 살아남았으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았잖아!”
    꿈을 위해 재능을 포기한 무가 출신의 사내, 해경.

    “걸레 찾으셨나요?”
    알 수 없는 비밀을 감춘 불세출의 미완성 신동, 모연.

    저놈은 갑갑하고, 저놈은 단순하고, 옆의 놈은 음침하고, 새로 온 녀석은 교활하다.
    억지로 맞춰도 나오기 힘든 넷의 조합, 그들이 그리는 큰 그림은 무엇일까?